본문 바로가기
  • so so한 일상이 추억거리가 된다
맛집, 카페/서울 강동

[강동구 성내동 맛집] 대관령 두부마을 찐 맛집이다 (#내돈내산후기)

by 추억거리 2021. 9. 18.
728x90
반응형
SMALL

 

강동구 성내동 대관령 두부마을

 

강동구 성내동 맛집 대관령 두부마을 찐 맛집이다.  신랑이 언젠가 한번 먹고는 넘 맛있다고 추천해주어서 가게 된곳이다.  신랑이 일이 있어서 늦게 온지라 밤 8시 40분 정도에 도착하지 않나 싶다.  이번에 거리두기가 조정이 되어 10시 까지 영업을 하신다고 한다.  주차장은 가게 앞에 주차선이 있어 2대 정도는 댈 수 있는 것 같다. 가게 앞에 차를 대고 들어갔다. 

 

강동구 성내동 대관령 두부마을 내부

 

생각보다는 내부가 꽤 넓었다.  워낙 늦은 시간에 간지라 손님이 아무도 없었다.   모자이크 한 사람은 신랑이다.  먼저 들어가서 자리 잡고 벌~써  앉았다. 

 

 

강동구 성내동 대관령 두부마을 메뉴판

 

메뉴도 상당히 다양하다.  특히 내가 좋아하는 비빔국수도 판다.  신랑 말로는 예전에는 7,000원이었는데 물가가 올라서  8,000원이라고 한다.  나중에는 내가 좋아하는 황태구이나 코다림조림도 먹어봐야겠다.

 

대관령 두부마을 해물순두부

 

 

우리는 둘다 해물 순두부를 주문했다.  근데 보리밥??  순두부집에서 보리밥으로  나오다니  처음 봤다. 

 

 

 

 

보리밥에 나물, 참기름, 고주창을 넣어서 비볐다.. 신랑이 모르고 참기름을 너무 많이 부었다. ㅠ  그리고 고추장까지 넣으니 또 하나의 메뉴 보리밥이 되었다.  고추장과 참기름은 테이블에 배치 되어 있다. 신랑이 점심도 제대로 못먹어서 밥 한공기 더 주문했는데  이 그릇에 보리밥으로 똑같이 나온다. 그전에는 무료 제공이었는데 물가가 오르면서 공기밥  추가시 1,000원을 지불해야 한다.  난 양이 많아서 조금 남겼다.  끝까지 다 먹으려 했는데 은근 양이 많았다.

 

 

강동구 성내동 해물순두부찌개

 

순두부 비주얼 보소..  순두부는 간이 짜지도 않고 맵지도 않다. 그리고 국물은 직접 우려서인지 맛있다.  요즈음은 국밥집 몇군데 돌아다니면 국물맛이 거의 비슷하다. 그리고 갈비탕도 이상하게 거의 비슷한 것 같다. 아마도 국물만 따로 도매 한 곳이 있나 싶다.  그냥 이건 순전히 내 생각이다. 

 

보통 순두부 집에 두부는 연두부를 쓰는데 여긴 연두부가 아니다.  두부가 넘 맛있다고 먹는데 사장님이 오셔서 하시는 말씀이 아침마다 직접 두부를 만든다고 하시더라.   두부는 고소하고  진짜 부드러움. 국물도 조미료 맛을 많이 못 느꼈다.  먹을때마다 신랑한테 여기 진짜 맛있다고 했다. 난 사실 순두부를 굉장히 좋아한다. 그런데도 순두부 맛집을 몰라서 못 찾은건지 찾기가 쉽지 않더라. 앞으로 순두부 먹고 싶을때는 여기로 와야겠다.

 

 

그리고 평소에 두부과자를 좋아하는 아들을 위해 두부과자 2개를 샀다.  1개 사면 3,000원인데 2개 사면 5,000원이다. 

 

대관령 두부마을은 순두부찌개에 보리밥까지 주고 가격도 8,000원이면 가격면에서도 좋다.  가까우면 직접 가보길 추천한다.  강동구 성내동 맛집 대관령 두부마을  정말 찐 맛집 맞다. 

아참 이번 추석연휴는 19~21일 까지 휴무라고 써져 있었다. 22일부터 정상영업 이다니 참고하면 되겠다.

 

이 리뷰는 신랑이랑 직접 방문해서 내돈으로 사 먹은 후기다.

 

 

 

 

 

 

 

728x90
반응형

댓글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