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so so한 일상이 추억거리가 된다
리뷰/상품리뷰

연안식당 꼬막장 입맛 없을때 딱이다

by 추억거리 2021. 9. 17.
728x90
반응형
SMALL

"애드센스 승인 축하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어제 한번에 애드센스 승인 축하를 너무 많이 해주셔서 평소에도 보지도 못한 방문자수를 기록했다.

제 블로그에 그동안의 기록을 해놓았으니 혹시 도움이 되실분은 참고하면 좋겠다.

 

 

연안식당 갓꼬막장과 불꼬막장

 

 

오늘은 입맛없는 딸아이를 위해 산 연안식당 꼬막장이다.  언젠가 신랑이 마켓컬리에서 꼬막비빔장을 샀는데 넘 맛있어서 다시 구입을 헀다. 그런데 웬걸 꼬막비빔장하고 꼬막장이 다르다는걸 이때 상품을 보고 알았다.  

 

처음 구입시에는 부추꼬막장, 갓꼬막장, 불꼬막장 이렇게 같이 주문헀는데 지금은 부추꼬막장은 다 먹고 없다. 사실 맛은 갓꼬막장이랑 큰 차이를 못느꼈다.  남은건 냉동보관 하면 된다. 배송될때도 냉동상태로 아이스팩까지 포장해서 보내준다.

 

 

 

왼쪽은 연안식당 갓꼬막장, 오른쪽은 불꼬막장

 

 

입맛이 없는지라 냉동실에 보관된 걸 어제는 꺼냈다. 불꼬막장은 좀 맵다. 우리 식구가 매운걸 잘 못먹는다. 

그래서 갓꼬막장은 꺼내서 해동후 다시 양념을 더했다. 꼬막장은 기본 양념은 다 되어있다.  좀 걸쭉하지 않고 간장

국물이 좀 있다. 꼬막도 식감이 괜찮다. 쫄깃하고..

 

 

 

 

 

 

난 꼬막장에 고추장, 물엿, 마늘, 참기름, 통깨, 파, 고추까지 양념을 더해서 먹으닌까 훨씬 맛있었다. 그냥 양념 더 하지

않고 먹어도 상관없다.  기본 양념이 되어 있기에 간장은 첨가하지 말고 다른 재료도 조금씩만 첨가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짜다. 아이가 밥 맛 없어 하길래 꼬막장에 비벼 먹으니 맛있다고 하더라..  

 

연안식당 꼬막장을 패키지로 구입을 헀다. 옥션이나 지마켓에서 산 것 같은데 부추꼬막장2개, 갓꼬막장2개, 불꼬막장

1개 이렇게 해서 아마 2만원 초반대로 생각한다. 지금 계절이 환절기라 입맛이 없다면 연안식당 꼬막장으로 입맛

돋구면 좋겠다. 연안식당에 직접 가면 좋겠지만 매번 가기도 힘드니 집에서 편하게 손가락으로 주문하면 우리집 문앞까지 갖다주니 얼마나 좋아..

 

원래 꼬막은 새꼬막과 참꼬막이 있다.  난 어릴때 바닷가에 살아서 꼬막을 먹기 싫을 정도로 기본 밥상에 두고 살았다.

내가 어릴때 집에서는 참꼬막만 먹었다. 새꼬막은 맛이 없어서 동네에서는 누구도 먹지 않았다.

 

참꼬막은 까기도 쉽고 훨씬 맛이 좋고 씹는 식감도 좋다. 하지만  새꼬막은 까기도 어렵다. 당연히 맛도 덜하다. 근데 

10년전 부터인가 그 많던 참꼬막이 바닷가가 오염이 되서 거의 나오지 않는다.  지금은 우리 시골도 거의 새꼬막만 있다.. 이게 바로 환경의 오염이 심각하다는 징조다.  참 안타깝다.  연안식당 꼬막장도 다 새꼬막이다. 그거 참고하고 드시면 되겠다..

 

 

728x90
반응형

댓글105